• 최종편집 2020-11-27(금)
 
한교총1.jpg
15일 언론브리핑 중인 한교총 관계자들(사진제공 한교총)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15일(수) 오전 상임회장회의를 갖고 14일(화) 오찬으로 진행된 국무총리와의 대화에 대한 한교총의 입장을 정리했다.

이번 상임회장회의는 코로나19 중앙안전재단대책본부(중대본)가 7월 8일 교회 내 소모임 금지 조치에 대한 교회 내 반발이 비등한 가운데 진행된 총리와의 대화를 보고하고 한국교회의 입장을 정리하기 위해 긴급 소집됐다.

김태영 목사는 총리와 대화 내용으로 “한교총 대표회장들과 교회협 대표 등 5명이 참석하여 한국교회의 입장을 분명하고 강하게 설명했다”면서 “총리는 ‘교회와의 소통을 강화하겠으며, 상황이 호전되면 상응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해 설명했으며, ‘방역에 협조해준 교회에 감사하다. 7월 8일 조치는 교회의 예배는 지켜야 한다는 생각으로 소모임 금지를 중심으로 시행했는데, 결과적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총리는 ‘정부의 방역과 경제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하는 노력에 어려움이 있음을 이해해 달라’고 했으며, ‘7월 2일 한교총과 교회협의 공동성명에 대해 몰랐다’며, ‘보다 더 소통을 강화하도록 지시했다’고 했다. 또, ‘일선 지자체에는 이 지침으로 교회에 과잉대응하지 말 것을 중대본 회의에서 지시했는데, 몇몇 지자체가 과잉대응하고 있다’고 했다. ‘결과적으로 7월 8일 조치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호전되면 상응 조치하겠으며, 차후에는 어떤 조치를 하기 전에 미리 교회와 소통하여 오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대화 결과에 대해 상임회장회의는 다음과 같이 결의했다. ①총리가 대화를 통해 교회와의 소통강화를 약속한 것은 다행이다. ②총리와의 대화만으로는 교회가 당한 모욕감은 해소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③종교단체 중 교회만을 지정하여 지침을 낸 것은 기독교에 대한 탄압이며, 주일 아침 불특정 다수에게 발송되는 교회 출석 금지 문자는 예배 방해이므로 중지되어야 한다. ④구리시, 도봉구, 북인천중학교 경북 청송 진보고 등의 공문 사태는 중대본의 잘못된 결정에 따라 발생한 결과로서,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 교회를 탄압하는 행위이므로 즉각 시정되어야 한다. 시정되지 않을 경우 법적조치를 취하기로 한다. ⑤중대본의 7/8 조치는 즉각 취소하라.

한편, 한교총은 이와 같은 결의를 15일(수) 오전 9시 언론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한교총2.jpg
14일 교계 인사들과 오찬 중인 정세균 국무총리(사진제공 한교총)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교총, 중대본에 교회 소모임 금지조치 즉각 철회 요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