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2(목)
 

KakaoTalk_20200612_184717256.jpg

지난 2월 부산지역 최초 코로나19 감염으로 우려를 낳았던 온천교회(노정각 목사). 지역사회 우려에도 불구하고 전 교인들의 자발적 동참과 희생으로 부산시 방역당국으로부터 모범사례로 인정받고 있다. 그런 온천교회가 예기치 못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지역사회 섬김에 발벗고 나서고 있다. 12일 온천교회에서 담임 노정각 목사를 만나 그동안 어려움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들어보았다.

 

마음고생이 많았던 것 같다.

- (웃으며)정말 힘들었다. 지금은 웃을 수 있지만 당시에는 생각하기 싫을 정도였다. 말로만 듣던 코로나19가 부산지역 최초로 우리교회에서 감염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듣고 정말 놀랐다. 다행히 우리 교회 성도님들의 자발적인 동참과 희생으로 극복할 수 있었다. 이 자리를 빌어 성도님들께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

 

당시 상황을 듣고 싶다.

- 2월 20일 밤 늦은 시간에 당회를 하고 있었다. 당시 대구지역 코로나가 확산되고 있던 상황이었기 때문에 교회 차원에서 대응을 논의하고 있었다. 그때 우리교회 청년 한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되었다는 소식을 들었다. 당회는 새벽까지 이어졌고, 21일 새벽기도회부터 이후 모든 예배와 집회를 중단하고 자발적 폐쇄조치를 내렸다. 성도님들이 교회의 지침에 잘 따라주셔서 감염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

 

자발적 격리로 인해 성도님들도 마음고생이 많았을 것 같다. 특히 목사님은 교회에서 혼자 격리생활을 했다고 들었다.

- 2주 동안 자택에서 격리를 했던 성도님들만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 자영업을 하시는 분들의 피해는 이루 말할 수 없었고, 온천교회 성도라는 이유만으로 비난받아 왔다. 교회 주변 가게들도 본의 아니게 문을 닫을 수밖에 없었다. 희생과 동참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다. 다시한번 죄송함과 미안함을 전하고 싶다. 나는 교회 집무실에서 2주 동안 격리생활을 했다. 할 수 있는 게 기도뿐이었다. 기도만 했다.

 

식사는 어떻게 해결했나?

- 새벽 2시경 가족들이 식사를 교회 문 앞에 가져다 두면 갖고 와서 먹었다. 그때는 식욕도 별로 없었다.(웃음)

 

KakaoTalk_20200612_184656682.jpg

 

(코로나 발생 이유가)신천지 관련 보도들이 있었다. 교회차원에서 조사를 했을 것인데, 사실여부를 밝혀 냈는지 궁금하다.

- 교회차원에서 철저한 조사를 했고, 모든 관련 정황들이 신천지와 관련이 있다는 결론을 얻었다. 방역당국도 같은 결론을 냈다. 하지만 본인들은 계속 부인하고 있다.

 

현재 교회에 출석하고 있나?

- 지금은 출석하지 않고 있다.

 

전국 최초로 혈장 단체 기증을 했다.

- 지난주 언론 보도에서 ‘완치자 혈장 공여 부족 소식’을 듣고 청년들이 자발적으로 이 일에 동참하게 됐다. 우리 교회 확진자 32명 중 21명이 동참하게 됐다. 나이가 많으신 분들은 혈장 기증이 힘들다고 해서 젊은 분들 중심으로 기증하게 됐다.

 

그 외 지역사회를 위해 계획하는 것이 있다고 들었다.

-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지역사회에 심려를 끼쳐 드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온천교회를 위해 기도해 주셨다고 들었다. 그런 마음의 빚을 갚기 위해 교회가 조그마한 섬김을 계획하고 있다. 지금 혈액이 많이 부족하다고 들었다. 7월 중 두 차례 단체헌혈을 할 예정이다. 또 부산시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부금(5천만원)도 전달할 계획이다. 그 외 지속적인 봉사활동과 선행을 통해 지역사회를 섬길 계획이다.

 

끝으로 한국교회에 하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 먼저 코로나19 사태를 막기 위해 고생하시는 보건당국과 의료진에 깊이 감사드린다. 그리고 심려를 끼쳐 드려서 죄송하다. 앞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지역사회와 복음을 섬기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 하나님께서 우리 교회를 비롯해 코로나로 인해 피해받은 교회들을 회복시켜 주실 것이라 믿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온천교회 노정각 목사 “섬김과 사랑으로 보답하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