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9(금)
 
 
KakaoTalk_20200420_112407022.jpg▲ 정세균 총리가 중앙재단안전대책본부 회의 후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5월 5일 어린이날까지 유지하되 그 수위는 완화키로 했다. 지난 한 달간 추진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신규 발생이 감소했지만 아직은 생활방역으로의 전환이 시기상조란 판단 때문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중앙재단안전대책본부 회의 후 발표에서 “종교시설 등 4대 밀집시설에 대해 현재의 방역지침 준수 명령을 유지하되, 운영 중단 강력 권고는 해제하겠다”고 말했다. 4대 밀집시설이란 △교회 등 종교시설 △유흥주점 △학원 △체육시설을 뜻한다.
정부는 앞으로 2주마다 위험도를 평가해 사회적 거리두기 수위를 조절할 계획이다. 현재 수준의 안정적 관리가 계속 유지될 경우 5월 6일부터는 생활방역으로 전환하고, 학생들의 등교도 순차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하지만 상황이 악화될 경우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 될 수 있다. 정 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강도를 섣불리 완화했다가 되돌아간 해외 사례도 있다”며 “위험 발생시 거리두기 강도를 다시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종교시설 등 4대 밀집시설 제한 완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