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4(화)
 

 
코로나19로 세계가 떠들썩하다. 특히 국내는 지역사회 감염 우려로 코로나19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코로나19 31번 확진자가 신천지 교인임이 알려지면서 사회 내 여파가 커지고 있다. ‘슈퍼전파자’로 불리는 31번 확진자로 인해 조사한 결과 신천지대구교회에만 20일 오전 9시 기준 3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빠르게 확진 되는 코로나19로 국민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
이단 문제는 차치하더라도 감염이 확산 되면서 교회도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교단마다 대응지침이 발송되었으나 아직도 예배 중 마스크 착용을 하지 않는 경우가 수두룩하다. 예배에 대한 경건한 마음과 자세도 중요하지만 마스크 착용과 악수례 대신의 목례는 당연히 지켜야 할 지침이다. 예배 중 마스크 착용을 하면 답답하고 불편하다. 찬양을 부르고 기도를 하는데도 당연히 불편할 것이다. 그러나 불특정 다수가 한 자리에 모인 교회의 특성상 서로가 조심해야 한다. 교회에서 계속된 공지로 예배 중 마스크 착용을 권하지만 대부분 하지 않는다. 담임목사가 악수례 대신 목례로 하겠다고 광고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예배 후 성도들 간에 악수례하는 사람들이 다수다. 이번 사태가 신천지가 아닌 한국교회였다면 어땠을까?
한국교회 내부에서도 코로나19 사태로 공예배에 대한 논란이 뜨겁다. 시국이 시국인지라 예배 횟수를 줄이는 교회들이 있는 반면, 예배를 없애는 것은 잘못된 선택이라며 이를 지적하는 이들도 있다. 서로의 의견이 부딪치면서 논쟁이 과열되고 있다. 각 교회에서 어떤 선택을 내리던지 간에 지금 할 수 있는 일부터 하길 바란다. 손세정제 사용과 마스크 착용을 좀 더 강력하게 권면하길 바란다. 교회의 강력대응보다 성도들 스스로가 이를 거부감 없이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것으로 스스로 행동하길 바란다.
중국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고 있다. 한 생명을 귀하게 여기는 기독교에서 모른 척 할 수 없지 않나? 사회적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지만 옳은 행동으로 먼저 모범을 보이고, 기도의 영성으로 모범을 보이는 한국교회가 되길 바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배 중 마스크 착용, 당연하게 여겨야 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