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7(화)
 
KakaoTalk_20180418_153300651.png▲ 최홍준 목사
 
최근 교계 모 인터넷 언론은 한국독립교회선교단체연합회(카이캄)가 2차 분열(1차 분열은 지난 2011년, 국제독립교회연합회 탄생)을 하였고, 새롭게 ‘대한예수교독립교단 한국개신교미래연합’(이하 한미연)이 탄생했다고 소개했다. 한미연은 기존 독립교회들과 달리 ‘교단’ 형식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이 언론은 대표를 ‘총회장’으로 소개했다. 문제는 그 총회장이 합신교단 증경총회장이며 호산나교회 원로 목사인 최홍준 목사다. 이 언론은 기사 말미에 ‘일각에서는 최홍준 목사와 오정현 목사가 친밀한 관계라는 점을 들어, 오 목사 자격 시비를 겪고 있는 사랑의교회가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전계헌 총회장)을 탈퇴하고 최 목사가 주도하는 한미연에 들어가는 것 아니냐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실제 사랑의교회 교인이 독립 교단 가입 절차를 문의한 적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라고 보도했다. 여기에 최근 최홍준 목사가 대표로 있는 목양장로사역원이 명성교회에서 목양장로컨퍼런스를 개최한 바 있다. 김삼환 목사와도 친분이 있기 때문에 ‘세습을 한 명성교회도 교단을 탈퇴할 경우 최 목사가 총회장으로 있는 한미연에 가입하는 것 아니냐’는 소문도 꼬리를 물고 있다. 만약 소문대로 될 경우 국내 대표적인 대형교회인 사랑의교회와 명성교회가 교단을 탈퇴 해 한미연 소속이 된다는 것이다. 한국교회 큰 사건으로 기록될 수 있고, 대형교회의 안좋은 선례를 남긴다는 점에서 우려하는 목소리도 동시에 제기되고 있다.
기자는 지난 16일 최홍준 목사에게 이 같은 내용에 대한 사실여부를 문의했다. 하지만 최 목사는 홍콩집회를 하고 있었고, 연락이 쉽게 되지 않았다. 오후가 되어서 최 목사가 전화가 왔다. 기자가 ‘한미연이 교단 개념인데, (소속한 합신교단을) 탈퇴하고 총회장을 맡았는지’에 대해 질의했다. 최 목사는 “교단을 탈퇴하지 않았다. 그리고 총회장이 아니라 이사장이다. (보도가)잘못된 것 같다”고 말했다. 최 목사는 이사장을 맡은 경위를 설명하면서 “내일 귀국한다. 내일 통화하자”며 전화를 끊었다.
17일 귀국한 최 목사가 저녁 8시경 다시 전화를 걸어왔다. 최 목사는 “오늘 많은 일이 있었다. 많은 분들이 한미연 대표로 있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해 왔다”며 “조금전 한미연 대표직을 사퇴했다”고 말했다. 특히 최 목사의 마음을 움직였던 것은 호산나 교회 측의 우려 떄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 목사는 “나는 항상 교회가 덕이 되는 방향으로 살아왔다. 이것 때문에 (교회가)시험이 들게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최 목사는 “카이캄 내부적으로 많은 문제가 있었다. 교단이 아닌데 목사 안수를 해 왔다. 여기에 대한 문제제기들이 많았다. 한미연이 교단 개념으로 설립된 것은 목사안수 때문”이라고 말했다. 항간의 소문인 사랑의교회와 명성교회가 교단을 탈퇴하고 최 목사와 친분이 있는 한미연에 가입하는 것 아니냐는 소문에 대해서는 “말 그대로 소문이고, 전혀 근거없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그 근거로 한미연은 작년 12월8일 설립허가를 받았고, 12월21일 설립등기를 했지만, 통합 총회 재판국이 명성교회 관련 서울동남노회 선거 무효 결정을 내린 것이 3월13일, 대법원이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에게 교단목사 자격 없다고 판결한 날짜는 4월16일이라는 것. 소문이 사실이라면 이 모든 것을 예견하고 교단을 설립했다는 결론이 나온다. 최 목사는 “악의적인 소문일 뿐이다. 하지만 그 소문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해야 되기 때문에, 한미연 대표직을 내려 놓는다”고 말했다. 이날 합신 부산노회 임원들이 최 목사를 찾아왔다. 이 자리에서 “타 교단의 총회장직을 가지고 4월 22일 호산나교회 유진소 목사 위임예배 설교를 할 수 없다”며 설교자를 다른 사람으로 내정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회를 위해서 내려 놓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