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9(월)
 
자연의 봄은 생명의 경이로움으로 가득 채워주고, 부활의 절기는 죄의 길에서 영생의 새 생명으로 거듭나게 하는 벅찬 감격이 마음속 깊이 스며든다. 기독교에 있어서 기쁨과 감사함으로 역동적인 삶을 누리게 하는 뿌리의 근원과 희망찬 믿음의 삶을 맛보게 하는 환희의 절기요 축제의 기념일은 부활절이라고 할 수 있다.
절제와 금욕의 시간인 사순절을 보낸 후 찾아 온 부활절은 축제의 시간이다. 그래서 교회들은 잔치를 하듯 기쁨과 환호로 가득하다. 각 부서마다 계란을 나누고 믿지 않는 이웃들에게도 계란을 나누며 부활의 기쁜 소식을 전한다. 이제 이런 나눔이 어른들만이 아닌 유치부, 초등부에서도 행해지는 교육으로 자리 잡았다. 어릴 적부터 작은 계란 하나지만, 이를 통해 부활의 기쁜 소식을 이웃에게 전하는 것을 배운다.
또 부활은 영혼을 새롭게 하고, 육체를 새롭게 하고, 삶을 새롭게 하고, 역사를 새롭게 하며, 자연을 새롭게 하는 생명을 드러내는 단어이다. 옛 것을 다시 형상화 시키는 것이 부활이 아니라 완전히 새롭게 거듭남을 입는 것을 말한다. 그러나 지금 우리는 새로운 것이 아닌 옛것에 집착하고 있지 않은가 돌아보자. 부활의 의미를 무엇보다 제대로 정립해야하는 기독교가 진정한 의미를 잃어 가고 있는 것을 볼 때 안타까울 따름이다. 세상의 변화의 중심에 기독교가 서야 한다. 부활을 맞아 우리가 먼저 의식을 깨어 구태의연한 과거에 연연해하지 않는 부활의 참 의미를 되새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활의 참 의미를 되새기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