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30(화)
 
1970~80년대 부산의 대표적인 반인권적 국가적 범죄로 지목받은 부산형제 복지원 사건을 검찰 과거사 조사위원회가 대검 진상조사단등과 함께 우선 조사대상으로 조사하기로 결정했다.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은 1975~87년까지 부랑인을 선도한다는 명목으로 장애인, 고아 등을 부산의 형제복지원에 불법감금하고 강제노역시킨 대표적인 인권 유린사건이다. 길거리 등에서 발견한 무연고자들을 끌고 가 불법감금하고 강제노역은 물론 구타 등 끔찍한 학대와 암매장을 하는 등 끔찍한 사건을 저질렀다. 십수년간 영문도 모른 채 끌려 온 시민이 2-3만여명이고 이 가운데 공식적으로 목숨을 잃은 것으로 확인 된 사람만 513명이다. 무고한 사람이 죽음을 당했다. 군사정권 당시 부산사상구 주례동의 부랑인 수용시설 인 형제복지원에 사회정화 와 복지라는 미명아래 매년 수 천 명이 마구잡이로 이곳에 끌려와서 불법 감금과 강제노역, 각종 폭력과 살인행위 같은 탈법적 만행을 저질렀던 소위 악덕 소굴로 소문난 곳 이었다.
이 형제복지원 재단에 이사로 협력한 교계인사들 상당수가 협조내지 관여한 흔적들이 복지재단 정관에 이름이 올려 져 있었다. 군 출신인 박인근 원장은 부산의 보수교단 장로로 시무한 분이며 박 원장은 사상 쪽에 해수탕과 장림동에 스포츠센터 건물로 부를 축적한 재벌이었다. 여기에 부화뇌동하여 동조한 교계인사 목사 장로들이 지금 부산 교계에 당당히 소리치고 있는 현재 무엇이라 변명 할지 의심스럽다. 향후 특별법이 제정되어 재조사가 이루어진다면 동조한 인사들도 응분의 책임을 면치 못 할 것이다. 이보다 더 먼저 하나님과 교계 앞에 사과하고 회개해야 한다. 그러므로 기독교의 양심회복이 되며 하늘나라에 가서도 떳떳할 수가 있지 않겠는가 ?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 형제복지원 진상규명· 교계도 반성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