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9(수)
 
130년 전에 한국교회에 복음을 전해주고, 경신학교(현 연세대학교)를 세워, 인재 발굴과 양성에 힘썼던 언더우드 선교사의 기념관이 연세대학교 교정에 있다. 그런데 지난 해 11월 이 건물이 화재를 당했고, 이것이 수개월 간 방치되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
최근 한국교회언론회가 연세대학교에 유감을 표하고, 한국교계의 이름으로 신속한 복구를 요청한 바 있다. 이에 대하여 연세대학교에서는 고증을 통한 정체성 및 역사성 복원에 조금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해 왔다.
지난 해 11월 24일 화재 발생 이후, 바로 유물과 도서류를 수습하였고, 11월 28일부터 박물관과 시설처가 복원논의를 시작하였으며, 12월 28일 공간위원회에서 건물 1층만을 사용하던 기념관을 건물 전체로 확대키로 하여, 이를 복원하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그리고 기념관 복원을 위한 각종 자료 검증과 전문가의 자문과 유족의 의견을 청취했고, 특히 1925년에 설계된 언더우드가 기념관 도면을 올 해 1월 중순쯤에 넘겨받아,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아, 복원 계획 수립에 큰 도움을 받았다고 한다.
현재 기념관 복원은 문화재 설계 전문 업체에서 진행하고 있는데, 올 8월 말에 완성하면, 금년 12월 말에 복원공사를 완료하고, 내년 3월에는 기념관 개관을 목표로 잡고 있다고 알려 왔다.
또한 연세대학교는 기독교 정신에 근거한 교육과 연구, 봉사를 통해 설립자인 언더우드 선교사의 고귀한 정신을 계승하는데 변함이 없어야 한다. 우리 한국은 조선 말, 나라가 암울하고, 국운이 다하여, 백성들은 갈 바를 알지 못하고, 어두움에 갇혀 있을 때, 언더우드 선교사를 비롯하여 수많은 선교사들의 헌신과 희생으로 복음이 전해짐은 물론 학교, 병원, 복지시설 등이 세워져 백성들은 참다운 삶이 무엇인지를 알게 되었고, 국가는 새로운 국가융성의 기초를 닦은 것이다. 따라서 이러한 일들의 상징과 기념이 되는 언더우드가의 기념관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역사를 잊어버리고, 과거의 감사한 일을 잊는 것은 매우 부끄러운 일이며, 국가의 정체성을 잃는 것이 된다.
연세대학교가 성실하게 언더우드가 기념관을 새롭게 복원하여, 우리 후손들도 다 알 수 있도록, 역사의 현장을 지켜 가기 기대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언더우드家 복원에 소홀히 하면 안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