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7(금)
 
왈레스 선교사가 중국 선교를 성공적으로 끝내고 그것을 기념하기 위해 6.25 동란 중 세운 침례병원이 최악의 위기 상황을 맞고 있다. 초량동에서 남산동으로 무리하게 병원을 이전하고 이로인한 부채로 인해 사실상 병원 적자 상황을 오랬동안 지속해 왔다. 현재 병원은 3월24일까지 휴원상태이며, 특단의 조치가 없으면 회생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지난 달 21일에는 의사가 없어 응급의료센터까지 폐쇄한 상태다. 26개 진료과에 40명이 넘었던 의사 수가 최근 10명 안팎으로 줄었다. 지역응급의료센터로 지정된 침례병원이 응급실을 운영하려면 24시간 상주하는 전문의 2명을 비롯해 최소 4명의 의사가 근무해야 하지만 현재는 2명밖에 상주할 수 없는 수준이다. 또 퇴직자 52명이 부산지방법원에 파산신청을 제출해, 재판결과에 따라 병원이 파산 수순으로 갈 수 있는 상황이다.
침례병원살리기대책위원회가 총회에 비상총회를 요구하고 있지만, 총회는 특별한 대책마련을 하지 못하고 있고, 병원측도 회생마련안으로 임대아파트인 ‘뉴스테이’ 사업을 검토했지만, 이 마저도 부산시의 난색으로 무산됐다. 현재의 병원 부지를 건설사에 넘겨 뉴스테이를 짓고, 병원은 접근성이 용이한 곳으로 이전을 추진했지만, 사실상 용도변경이 힘들다는 이유에서다.
이제는 경영주체인 침례교단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더 이상 방치할 경우 병원은 더 이상 회복 불가능한 상황에 직면할 것이다. 더불어 지역교계도 침례병원에 대한 기도와 관심을 갖고, 교계차원의 대책마련 방안도 강구해야 될 것이다.
부산에는 과거 금성과 건국 등 기독교 사학들이 비기독교인들에게 넘어간 사례가 있다. 지역교계가 조금만 관심을 갖고 대응을 했더라면, 기독교사학이 쉽게 넘어가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 침례병원도 이같은 전철을 밟지 않도록, 지역교계가 나서야 한다. 비록 침례병원의 운영주체가 침례교단이지만 지금까지 지역사회를 위해 헌신하고 희생해 온 선교병원을 지금에 와서 모른체 한다는 것은 너무 이기적이고,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지적하고 싶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침례병원에 기도와 관심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