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5(수)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다. 나라와 민족을 위해 목숨 바친 선진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는 달이다. 그렇다면 우리 국민들의 ‘보훈의식’은 어떨까? 보훈처와 서울행정학회가 공동으로 연구한 바에 의하면, 한국인의 보훈의식은 6점 만점에 4.79점으로, OECD 국가들 평균점인 4.82보다 낮다고 한다. 또 국가별 순위로는 12위에 해당한다. 
특히 국가가 위기를 맞을 때, 나가서 싸우겠다는 비율은 42%에 불과하다고 한다(윈 갤럽인터내셔널이 지난 2014년 9월부터 12월 사이, 전 세계 64개국에서 ‘조국을 위한 참전 의사’조사에서 밝혀진 내용임) 
이는 전 세계 평균인 61%에도 한참 못 미치는 결과이다. 우리나라처럼 분단되지 않은 노르웨이, 핀란드, 터키, 스웨덴, 미국 등도 우리보다 높은 ‘참전 의사’를 나타내고 있다. 국민들의 ‘보훈의식’이 이렇게 낮은데, 국가가 위기 처해 있을 때, 누가 앞장서서 싸우겠다고 하겠는가? 
그런가 하면 우리나라는 “사회 갈등 수준”이 매우 높은 편이다. 지난 2010년 조사에 의하면, OECD 가입 국가 가운데, 0.72점으로 종교 갈등이 있는 터키 다음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사회의 갈등은 결국 국민들이 낸 세금에서, 막대한 경제적 부담과 함께, 그 대가를 매년마다 지불해야 하는데, 최소 82조원에서 최대 246조원에 달한다고 한다. 이는 우리나라 GDP의 27%에 해당할 정도이다. 
그런가 하면, 보훈처와 서울행정학회의 발표에 의하면, 국민들의 보훈의식 지수가 1%만 올라가도, 11조 9000억 원의 경제성장 증대 효과가 나타난다고 한다. 정말 외면하기 어려운 중요한 수치이다. 국민들의 보훈의식이 증대되면 사회 갈등도 자연스럽게, 상당부분 해소될 수 있을 것이다. 보훈의식의 고양(高揚)은, 국가에 대한 자부심과 애국심을 얼마나 높일 수 있느냐에 달려 있다. 국가 보훈의식도 높이고, 사회 갈등도 줄이고, 경제적 비용 절감 효과를 가져 온다면, 이는 우리가 적극적으로 추진하여야 할 국가·국민적 과제가 아닌가? 이를 통해, 국민의식도 덩달아 높여야 된다. 
이제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면서, 단순히 나라를 지키고, 싸우다 돌아가신 분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보훈의식을 높이는 전 국민적인 시민운동도 추진하여야 한다. 국민들의 보훈의식은 결국 국민들을 위한 일로 되돌아 올 것이며, 일석삼조(一石三鳥)의 효과를 얻는다면, 이보다 귀하게 호국·보훈의 달을 보내는 의미가 더 있을 것인가!
국가를 위하여, 후대들을 위하여, 몸 바쳐 희생하신 분들을 진심으로 존경하며 귀히 여기고, 그 뜻을 이어가는 호국·보훈의 달이 되도록, 한국교회가 앞장서기를 바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보훈의식 높여 사회갈등 구조 바꿔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