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5(화)
 
수정신천지.jpg▲ 신천지인들이 부산CBS 사옥 앞에서 한기총 해체와 CBS 폐쇄를 위한 1인 시위 및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신천지(교주 이만희)가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기독교방송(CBS)을 상대로 1인 시위와 두 기관 폐쇄를 위한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지난 3월 28일부터 약 한달 간 한기총과 CBS 본부 및 전국 각 지역 CBS 방송국 앞에서 신천지인들의 1인 시위 및 서명운동이 전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신천지는 정계와 각 언론사 앞으로 편지와 메일을 통해 ‘호소문’을 발송하고 있다. 이 호소문에는 한기총과 CBS에 대한 불만이 담겨있다.
그러면 왜 이 시점에 신천지가 대외투쟁을 나선 것일까? 정치인들과 언론사 대상으로 호소문을 보낸 것으로 보아 ‘4.13 총선’을 염두에 둔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정치적으로 민감한 시점에 이 문제를 이슈화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것이다. 하지만 이것은 겉으로 드러난 ‘모양새’일뿐이라고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한국교회 대표기관과 한국교회 대표방송을 국회의원 출마자들이 이슈로 삼을 경우 오히려 자신들의 선거에 불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신천지1.jpg
 
이단 전문가들은 “신천지 내부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미 자신들이 주장하는 144,000명을 넘어섰지만 아무런 변화가 없고, 계속해서 말 바꾸기만 하고 있는 이만희 씨에 대해 불만이 표출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다. 실제 광주 베드로지파에서는 이탈자들이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성시화운동본부 이단상담소 권남궤 실장은 “몇 년 전 베드로지파에서 굿판을 벌인 일이 있는데, 이것이 문제가 되어 최근 다수의 베드로지파 신천지인들이 이탈하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각은 이만희 씨의 건강 이상설이다. 최근 대외(해외방문)행보를 많이 한 이만희 씨의 건강이 갑자기 악화된 것 아니냐는 주장이다. 이만희 씨는 2012년부터 작년까지 총 24차에 걸쳐 100여 개국을 방문한 것으로 신천지측은 홍보하고 있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고령인 그의 건강 이상설이 충분히 제기될 수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지난 2월 19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하늘문화 세계평화 광복 포럼’에 참여해 건재함을 과시한 바 있다.
또 한편에서는 이만희 씨의 후계자 싸움이 본격화 된 것 아니냐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분명한 사실은 신천지 내부에 어떤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고, 이번 신천지 대외 투쟁은 ‘내부 문제를 외부로 관심을 돌리게 하려는 이유’라는 것이 이단 전문가들의 입장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외투쟁 나선 신천지, 그 의도는 뭘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