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6.25 14:27 |
수능 후 고3 학생들에게 관심을 갖자
2018/11/26 15:3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모든 학생들이 시험에 대한 자유를 마음껏 만끽하고 싶은 생각을 가질 것이다. 그런 상황속에서 크리스천 고3 학년 학생들이 어떤 생활을 하느냐는 매우 중요하다. 왜냐하면 우리 그리스도인의 삶에서 시간이란 하나님께서 주신 가장 위대한 선물이고, 우리의 삶은 시간속에서 존재하는 삶이기 때문이다. 그 시간을 낭비하는 것은 가장 위대한 선물을 낭비하는 것이요. 하나님 앞에서 큰 죄를 짓는 것이요. 미련한 짓이기 때문이다. 사실 우리 자신을 관리하는 것의 핵심은 어떻게 시간을 잘 관리하느냐는 것이다. 시간을 잘 관리하는 것은 자신을 잘 관리하는 것이고 성공할 수 있는 삶을 보장하는 것이요. 이것이 지혜로운 삶이란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준비된 자를 지혜로운 자로 여기시고 그러한 자를 사용하셨다.
수능시험 후 수험생들에 대한 관심이 절실히 필요하다. 한순간 긴장감이 풀어져 자칫 감기나 심한 몸살에 걸리는 학생들도 많다. 또 세상의 유혹도 무시할 수 없을 정도로 수험생들의 마음을 자극한다. 여기에 대해 교회가 관심을 갖고 적절히 대처를 하기 바란다.
교회는 학생들을 위한 적절한 프로그램을 세울 것을 권장하고 싶다. 세상문화에 가장 빠지기 쉬운 시점이 바로 수능시험 이후라고 말들 한다. 이들이 잘못된 세상 문화를 접하기 이전에 교회내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학생들의 관심을 묶어 두는 것도 필요하다고 본다.
또 시험 결과를 갖고 상처를 주면 안된다. 혹 시험을 잘 못 본 학생들이 있다고 해도 교회가 그들을 감싸고 학생들 편에서 언제나 지지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상처를 받는 학생들은 결국 교회를 다시 찾지 않기 때문이다. 힘들어 하는 학생이 있다면 교회는 언제나 그들 편에서 힘이 되고 희망이 되어야 한다.
특히, 긴장감이 풀어진 우리 학생들을 이단들이 미혹할 가능성이 높다. 다양한 설문조사, 교회 밖에서의 성경공부 등은 이단들의 미혹 방법 중의 하나이다. 이단들의 미혹에 빠지지 않기 위해서라도 고3 학생들에게 특별한 관심과 기도가 필요하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cnp1@hanmail.net
한국기독신문(www.kcnp.com) - copyright ⓒ 한국기독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한국기독신문 (http://www.kcnp.com) | 창간일 : 1995년 4월 11일 | 발행인 : 김해옥 | 편집인 : 신이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신상준 국장 
    602-053   부산광역시 서구 까치고개로 229번길 47-1
    사업자등록번호 : 758-96-00228 | 정기간행물등록 : 부산, 아00259
    대표전화 : 051-245-1235 | 팩스 : 051-245-2763 | kcnp1@hanmail.net
    Copyright 2015. kcnp.com All right reserved.
    한국기독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