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1 13:04 |
늘어나는 '졸혼' 성경적 대안은?
2019/08/02 15:2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GOODTV <노크토크>
크기변환_[사진] 노크토크.png
 
 인기 개그우먼 오나미와 사이다처럼 시원하게 바라보는 가정문제전문가 이호선 심리상담학 교수, 그리고 든든한 신앙 멘토 오은규 목사(아이앤유 상담코칭 연구원 부소장)와, 감칠맛 나는 멘트의 소유자 개그맨 조래훈이 생생한 경험과 전문지식으로 시청자와 고민을 나눈다.

졸혼을 선언한 부부들  
 사소한 고민에도 주님의 마음으로 귀기울이며 함께 고민해결에 힘을 보태는 방송 <노크토크> 15회 방송의 키워드는 바로 '졸혼'이다. 최근 졸혼이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다. 졸혼을 고백했던 유명 연예인처럼 이미 졸혼을 선언하고 나선 부부들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졸혼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다양한 견해들이 제기되는 시점에서 기독교 시각에서는 졸혼에 대해 어떠한 정의를 내리는 것이 바람직한지에 대한 토론이 이어진다.
 패널 오은규 목사(아이앤유 상담코칭 연구원 부소장)는 고린도전서 13장 말씀을 통해 다시 한번 사랑에 대한 교훈을 발견하는 것이 필요함을 역설한다. "사랑은 오래 참고…사랑은 자기의 유익을 구하지 아니하며"의 구절을 통해 부부가 서로 사랑을 위해 노력하고 '하나님께서 우리 가운데 거하신다'는 말씀을 의지하면서 부부 상호간의 노력이나 힘을 앞세우기보다 하나님의 능력으로 하는 것임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두 번째 사연은 34살 딸을 둔 어머니의 하소연이다. 하나님이 꿈을 통해 남편감을 보여주셨다고 말하는 딸에 대한 내용이다. 하나님을 통해 응답(?)받은 남편감이 유명 연예인이라는 딸은 '주님이 정해주신 짝'을 운운하며 주위에서의 소개팅이나 맞선 등을 거부한다는 것. 그저 유명 연예인과의 만남이 있을 때까지 믿음으로 기도만 하는 딸의 행동을 말려달라는 호소였다.
 패널들은 이 사연에 대해 사연자의 딸이 꾼 꿈은 영적인 계시라기보다 프로이트가 정의한 대로 무의식 속에 바라고 원했던 소원이 꿈에서 나타난 전형적인 사례라고 정의한다. 딸의 꿈을 어디까지 믿어야 할지에 대한 이야기는 8월 5일(월) 밤 9시 50분, 6일(화) 오후 3시 40분, 8일(목) 오전 9시 10분, 10일(토) 오후 4시 30분에 방영된다.
GOODTV 방송은 KT Skylife 193번, IPTV(KT 234번, SK 303번, LG 273번), 케이블TV(CJ 헬로비전323번, 티브로드 224번, 딜라이브 303번, HCN 서울 545번, 그 외 614번, 남인천 406번, 하나 172번, cs푸른 703번, 울산중앙 208번, 충북 191번, 금강 797번) 및 홈페이지(www.goodtv.co.kr)와 GOODTV 어플리케이션, 유튜브(www.youtube.com)를 통해 시청 가능하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cnp1@hanmail.net
한국기독신문(www.kcnp.com) - copyright ⓒ 한국기독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한국기독신문 (http://www.kcnp.com) | 창간일 : 1995년 4월 11일 | 발행인 : 김해옥 | 편집인 : 신이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신상준 국장 
    602-053   부산광역시 서구 까치고개로 229번길 47-1
    사업자등록번호 : 758-96-00228 | 정기간행물등록 : 부산, 아00259
    대표전화 : 051-245-1235 | 팩스 : 051-245-2763 | kcnp1@hanmail.net
    Copyright 2015. kcnp.com All right reserved.
    한국기독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