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07 22:07 |
신천지, 수영로 호산나 교회 앞에서 시위
2018/12/03 10:4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전국 대형교회 동시다발적으로
호산나2.jpg▲ 호산나교회에서 시위하는 모습
 
12월 첫 주일(2일) 오전 부산의 대표적인 대형교회인 수영로교회(이규현 목사)와 호산나교회(유진소 목사) 앞에서 신천지 시위가 펼쳐졌다. 이날 신천지는 ‘여성인권 유린하는 한기총 탈퇴’, ‘성범죄를 가장 많이 저지른 직업군 1위 개신교 목회자’, ‘인권유진/살인조장/강제개종/가정파탄’, ‘전국 유죄판결 받은 목사 12,000건’ 등 전단지, 현수막, 피켓 등을 들고 한기총을 비롯한 기성교회 비판에 열을 올렸다. 양쪽 교회마다 약 300 여명의 신천지인들이 시위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KakaoTalk_20181203_091014054.jpg▲ 수영로교회 앞에서 시위하는 모습
 
부산성시화운동본부 이단상담소 권남궤 실장은 “개신교 내에서 발생한 사건들을 부각시키면서 자신들의 홍보를 하기 위한 목적도 있겠지만, 속내는 내부적인 문제를 외부로 돌리려는 의도가 더 강해 보인다. 저들이 시위를 나설 때는 항상 내부적인 문제들이 얽혀 있었다”고 말했다. 권 실장은 “자신들도 살기 위해서 최후의 발악을 하는 것 같다”며 “저들의 시위에 절대 물리적 대응을 하지 말고, 시위장소에 이들이 신천지인 임을 알리는 현수막을 걸어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날 시위는 부산만 한 것이 아니라, 전국 대형 교회 앞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펼쳐진 것으로 알려졌다.
[ 신상준 shangjun@hanmail.net ]
신상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cnp1@hanmail.net
한국기독신문(www.kcnp.com) - copyright ⓒ 한국기독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한국기독신문 (http://www.kcnp.com) | 창간일 : 1995년 4월 11일 | 발행인 : 김해옥 | 편집인 : 신이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신상준 국장 
    602-053   부산광역시 서구 까치고개로 229번길 47-1
    사업자등록번호 : 758-96-00228 | 정기간행물등록 : 부산, 아00259
    대표전화 : 051-245-1235 | 팩스 : 051-245-2763 | kcnp1@hanmail.net
    Copyright 2015. kcnp.com All right reserved.
    한국기독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