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07 22:07 |
고신대복음병원, 호흡기내과 옥철호 교수 ‘2018 국제폐암컨퍼런스’서 한국의 우수한 폐암 치료 소개해
2018/11/27 15:1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181123_호흡기내과 옥철호 교수 국제폐암컨퍼런스 연자발표 (2).jpg
 
고신대학교복음병원(병원장 최영식) 호흡기내과 옥철호 교수가 ‘2018 KLAC 국제폐암컨퍼런스(KALC International Conference)’에서 ‘New Hybrid Application of Optical Imaging for Peripheral Lung Cancer'을 주제로 연자발표를 진행했다.
대한폐암학회 주최로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사흘간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컨퍼런스는 ‘2018년 폐암의 날’을 맞아 폐암 퇴치를 위한 학문 발전, 5만 폐암 환우의 권익신장과 국민 건강증진을 위해 개최됐다.
폐암학회 이계영 이사장은 "학회는 지난 17년 간 폐암 퇴치를 위해 학문의 발전 뿐만 아니라 5만 폐암 환우의 권익신장과 국민 건강증진을 위해 노력했다"며 "이번 행사에서는 폐암 발병원인과 예방법을 알아보는 시간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잠실 롯데호텔에서 개최되는 ‘2018 국제폐암컨퍼런스’는 24일(토) 누구나 무료로 참석이 가능하며, 모든 참석자에게 책 '폐암 무엇이든 물어보세요'와 기념품을 제공한다.
24일 폐암의 날 행사 사전행사로 열린 심포지엄 주제는 '희망을 찾아서'이며, 옥철호 교수는 22일 진행된 국제 교육 세션에서 유일한 한국 연자로 참석해 한국의 우수한 폐암 치료를 국내외 폐암 전문의들에게 소개했다.
고신대복음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옥 교수는 고신대병원이 2003년 광역동치료(Photodynamic Therapy)를 도입한데 이어 기관지 내시경을 이용한 병행치료에 좋은 결과를 거두고 있으며, 최근 미국 UCLA, 일본 자혜의대, 아프리카 스와질랜드등과 원격화상진료시스템 관련 연구를 진행중에 있다.
폐암은 초기증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암이 어느 정도 진행된 후에도 기침, 객담 등의 감기와 같은 일반적인 증산이 가장 흔해 조기진단이 어렵다. 이 때문에 폐암은 국내 남‧여 암 사망률 1위를 차지한다. 완치율이 낮고 사망률이 높아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한 암이기도 하다. 폐암 예방 방법으로는 조기검진을 통한 초기발견 그리고 금연이 있다.
고신대복음병원은 폐암 발생의 위험을 낮추고 치료율을 높이기 위한 폐암예방 캠페인을 매년 개최하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cnp1@hanmail.net
한국기독신문(www.kcnp.com) - copyright ⓒ 한국기독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한국기독신문 (http://www.kcnp.com) | 창간일 : 1995년 4월 11일 | 발행인 : 김해옥 | 편집인 : 신이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신상준 국장 
    602-053   부산광역시 서구 까치고개로 229번길 47-1
    사업자등록번호 : 758-96-00228 | 정기간행물등록 : 부산, 아00259
    대표전화 : 051-245-1235 | 팩스 : 051-245-2763 | kcnp1@hanmail.net
    Copyright 2015. kcnp.com All right reserved.
    한국기독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