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0.22 12:51 |
날씨만큼 뜨거운 퀴어축제 vs 반대집회
2018/07/17 14:4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한국교회 “퀴어축제는 반대하나 동성애자들은 품고 사랑할 형제”
크기변환_KakaoTalk_20180717_114652749.jpg▲ 서울광장에 전시된 암스텔담 레인보우드레스. 네덜란드에서 제작한 드레스로 동성애를 범죄로 간주하는 전세계 80개국의 국기로 만든 드레스다.
 
지난 7월 14일(주일) 서울시청 앞은 무더운 날씨만큼 긴장감과 열기로 가득했다. 동성애자들의 행사인 퀴어축제와 이를 반대하는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 때문이다.
제19회 서울퀴어축제가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동성애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면서 퀴어축제에 참가하기 위해 많은 인파가 몰렸다. 그리고 경찰을 사이에 둔 채 길 건너편인 대한문광장에는 한국교회를 중심으로 한 반대집회가 같이 열리면서 수많은 인파가 운집했다.
KakaoTalk_20180717_114653341.jpg
 
KakaoTalk_20180717_114654610.jpg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 대회장인 최기학 목사(예장통합 총회장)는 “동성애를 반대하고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모임이지 동성애자들을 폄하하고 반대하는 모임이 결코 아니다”면서 “한국교회는 동성애는 반대하지만 동성애자들을 품고 사랑하고 치유할 우리의 형제 자매라는 사실을 분명히 알아야한다”고 말했다. 이날 양측은 각각 퍼레이드를 진행했고, 행사 곳곳에는 고성과 욕설이 오가기도 했다.
KakaoTalk_20180717_114655210.jpg
 
한편 지난 6월 23일(토) 대구 동성로에서도 제10회 대구퀴어축제가 열렸다. 이날 역시 대구지역 교회들이 중심이 돼 반대집회를 열었다. 퍼레이드가 시작되자 퀴어축제측과 반대측의 대립으로 결국 경로를 변경해 퍼레이드를 진행했다.
부산성시화운동본부측은 부산퀴어축제도 곧 열릴 것으로 예상했다. 여름 휴가지인 부산의 특성을 고려해 8~9월경 열릴 것으로 보고 있다.
KakaoTalk_20180717_114657155.jpg
 

 
[ 오혜진 ohj1113@hanmail.net ]
오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cnp1@hanmail.net
한국기독신문(www.kcnp.com) - copyright ⓒ 한국기독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한국기독신문 (http://www.kcnp.com) | 창간일 : 1995년 4월 11일 | 발행인 : 김해옥 | 편집인 : 신이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신상준 국장 
    602-053   부산광역시 서구 까치고개로 229번길 47-1
    사업자등록번호 : 758-96-00228 | 정기간행물등록 : 부산, 아00259
    대표전화 : 051-245-1235 | 팩스 : 051-245-2763 | kcnp1@hanmail.net
    Copyright 2015. kcnp.com All right reserved.
    한국기독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