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07.16 15:36 |
[인터뷰]성년 42년 은퇴식 한 석준복 감독
2018/05/04 15:3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NCC회장과 부기총 회장을 동시에 맡은 유일한 인물
인터뷰.png▲ 지난 4월 23일 평소 지인들을 초청하여 은퇴 감사 오찬회를 개최했다.
 
기독교대한감리회 제38회 삼남연회(권영화 감독)가 지난 4월10일에서 11일까지 ‘성령의 역사로 날마다 부흥하는 연회’라는 주제로 기쁨의 교회에서 개최됐다. 둘째날(11일) ‘은퇴찬하예배’에서 정년은퇴식을 거행했고, 4월15일 교회에서 원로목사 추대를 받은
석준복 감독을 지난 4월 16일 만나보았다.
 
Q 은퇴식을 가지셨다. 그동안 부산교계에서 많은 연합운동을 펼쳐 오셨는데, 감회가 새로울 것 같다.
A 먼저 모든게 하나님의 은혜라고 고백한다. 지난 42년 동안 한순간도 하나님의 은혜가 아닌적이 없었다. 항상 지켜주셨고, 인도해 주셨다. 그리고 섬겼던 우리교회와 가족, 지인들 모두 이 자리를 빌어 감사드린다.
 
Q 감독님 이력이 특별하다. 부산기독 교교회협의회 회장을 맡았고, 부산 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도 역임했다. 진보와 보수를 모두 경험한 이력을 갖고 있다.
A (웃으며)그런 셈이다. 아마 부산에서 PNCC와 부기총 회장을 동시에 한 사람은 내가 유일한 것으로 알고 있다. 초창기부터 에큐메니칼운동을 펼쳐왔다. 제주도에서 사역하고 있을 때는 JNCC(제주기독교교회협의회) 초대 회장을 맡았었다. 부산에 와서도 먼저 NCC 활동에 몸담았다. 그런 가운데, 같은 감리교 어른이신 정영문 목사님께서 나를 부산기독교총연합회(당시 부산기독교협의회)에 소개했다. 그 어른은 내가 부기총 활동에 더 어울린다고 판단 하신 모양이다. 하지만 당시만 해도 부산이 워낙 보수적인 정서를 갖고 있어서 우리 감리 교단을 이단시 하는 경향이 있었다. 처음에는 걱정도 많았다. NCC야 진보 교단들이 활동하기 때문에 큰 걱정이 없었지만, 부기총은 보수교단 중심이기 때문에 연합운동이 쉽지않 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런데 고신교단인 김명석 목사님과 마음이 맞았다. 함께 일하면서 전혀 어려움이 없었고, 많은 도움을 받았다.
 
Q 전국 경목회 대표회장도 지내셨다.
A 경목회에 처음 발을 들여 놓았을 때도 말들이 많았다. 경목으로 위촉을 받는데, 약 7개월 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과거 NCC 인권위 활동을 한 전력 때문에 경목회 안에서도 논란이 있었던 것 같다. 이때도 이재완 목사님이 많이 도와 주셨다. 94년 10월 전국 경목회 총회가 부산해운대 한화콘도에서 개최됐다. 이때 부산지방 경찰청 경목이었던 내가 대표회장에 선출됐다. 개인적으로 전국 14만 경찰관 및 가족의 복음화를 위한 노력을 할 수 있어서 감사했다. 또 2013년 부산경찰청 주관으로 제4회 세계경찰선교대회를 주관했던 것도 보람된 일이었다. 현재 경찰청 내 경찰청교회를 세운것도 하나님의 은혜라고 생각한다.
 
Q 연회 감독으로 활동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무엇인가
A 2012년 삼남연회 17대 감독으로 취임했다. 항상 연회내에서 야당쪽 역할을 맡았기 때문에 내가 감독이 될지 몰랐다. 당시 평신도들의 전폭적인 지지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특별히 기억에 남는 것은 이단성 문제로 어려움을 겪던 용문산 기도원에 대한 신학적 검정을 했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 나운몽(장로)과 용문산 기도원에 대한 학술세미나를 개최해서, 이단시비에 대한 오해 해소와 신학적 재평가 작업을 거쳤다. 나운몽 장로의 이단성 시비는 정규신학과 교류를 시도하지 않아 소통의 부재에서 온 사건이다. 그가 정규신학교육을 받지 못한 상태에서 나온 문제이고, 당시 기성 교단에서 나운몽의 사상이 위험하다고 정죄할 것이 아니라 문제되는 것이 있다면 가르쳐주고 바른 길로 인도해 주었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했다. 그 분에 대한 신학적 재평가 작업이 기억에 남는다.
 
Q 앞으로 활동 계획이 알고 싶다.
A 먼저 쉬고 싶다.(웃음) 가족과 함께 휴식을 가진 뒤, 전국을 돌면서 교회들을 방문하고 말씀을 전하고 싶다. 개인적으로 300여개의 교회를 돌아볼 생각이다. 또 아직 구체적으로 밝히기는 어렵지만, 대안학교를 맡아 후학들을 양성하는 일도 해 볼 생각이다.
 
 

 
[ 신상준 shangjun@hanmail.net ]
신상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cnp1@hanmail.net
한국기독신문(www.kcnp.com) - copyright ⓒ 한국기독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한국기독신문 (http://www.kcnp.com) | 창간일 : 1995년 4월 11일 | 발행인 : 김해옥 | 편집인 : 신이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신상준 국장 
    602-053   부산광역시 서구 까치고개로 229번길 47-1
    사업자등록번호 : 758-96-00228 | 정기간행물등록 : 부산, 아00259
    대표전화 : 051-245-1235 | 팩스 : 051-245-2763 | kcnp1@hanmail.net
    Copyright 2015. kcnp.com All right reserved.
    한국기독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