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04.23 17:43 |
[부산기독교이야기26] 부산 경남지방에서의 첫 수세자들
2018/03/26 17:0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이상규교수 copy.jpg
 
 부산․경남지방에의 첫 수세자가 누구였을까? 그리고 첫 세례식은 언제였을까? 한국인으로서의 첫 세례는 1879년으로 알려져 있다. 스코틀랜드연합장로교회(United Presbyterian Church)는 1863년 이래로 북중국과 만주지방에서 선교사업을 시작했는데, 특히 존 로스(John Ross, 羅約翰, 1842~1915)와 매킨타이어(John Macintyre, 1837~1905)는 중심인물이었다. 이들은 조선인 이응찬을 비롯하여 백홍준(白鴻俊, ?~1894), 이성하(李成夏), 김진기(金鎭基) 등과 접촉하던 중 조선청년들이 회심하였고, 이들에게 1879년 1월 세례를 베풀었는데 이들이 한국인 첫 수세자가 되었다. 알렌이 입국하기 5년 전의 일이었다. 국내에서 첫 세례는 1886년 7월 11일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명 노도사(盧道士)라고 불리는 노춘경(盧春京)은 언더우드 선교사에게 세례를 받았는데 그는 국내에서 첫 수세자로 알려져 있다. 한국에서 첫 여성 수세자는 1887년 10월 16일 아펜젤러 선교사에게 세례를 받은 최성균(崔成均)의 아내로 알려져 있다. 이 점은 아펜젤러의 일기를 통해 밝혀졌는데, 그는 1887년 10월 30일자 일기에서 “10월 16일 주일에 나는 29세의 젊은 부인인 최 씨의 아내에게 세례를 주었다. 그녀는 질문에 분명하고도 명확하게 대답하였다. 그녀는 거의 틀림없이 이 나라에서 개신교 선교사에게 세례를 받은 첫 여성이다. 나는 우리 감리교회가 안방으로까지 들어가게 되어 무한히 기쁘다. 이 첫 열매들로 인하여 하나님께 찬양 드린다”라고 하였다. 아펜젤러는 1887년의 연례선교 보고서에서도 이 사실을 증거하였고, 또 최씨 부인은 한국에서의 첫 여성 수세자라는 점을 강조하였다. 최성균은 이응찬, 백홍준, 김진기, 서상륜, 이성하 등과 함께 로스역으로 불리는「예수셩교젼셔」 번역에 참여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그렇다면 부산․경남지역에서의 첫 수세자는 누구였는가? 부산․경남지방은 한강 이남에서의 첫 선교지였고 가장 먼저 복음의 역사가 있었다는 점을 고려해 볼 때 이 지방에서의 첫 수세자는 한강 이남에서의 첫 수세자라고도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부산․경남지방에서의 첫 수세자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연구되거나 보고된 적이 없다. 백낙준 박사는 부산 지방에서의 전도의 상황을 언급하면서 “멘지스 양의 어학선생이었던 심서방(沈書房)이 처음 얻은 신자인데 1893년 W. M. 베어드(Baird) 목사에게 세례를 받았다”라고 언급했을 따름이다. 백낙준 박사는 한국 교회사 연구에 크게 기여한 학자라는 점은 분명하지만 호주 선교부와 관련한 부산지방 초기사에 대한 위의 기록은 정확하지 않다. 그러나 그는 한국교회사 관련 문서에서 부산지방 첫 수세자와 첫 세례식에 대해 언급한 첫 인물이다. 한국 교회사에 대한 다양한 문헌에서 부산지방의 첫 수세자에 대한 기록을 찾아 볼 수 없으나 1890년대 부산․경남지방에서 일했던 미국 북장로교회와 호주 장로교회의 각종 기록, 이를테면 노해리(Harry A. Rhodes), 배위량(Williame M. Baird)의 문서, 거이득(Edith Kerr)과 안다손(George Anderson)의 기록, 그리고 필자가 호주의 각종 도서관과 고문서 보관서(Archives)에서 입수한 자료를 종합해 볼 때 보다 분명하고도 정확한 부산지방의 첫 수세자에 대한 기록을 확인할 수 있다.
 
정리하면, 부산지방에서 첫 세례식이 거행된 것은 1894년 4월 22일이었다. 부산지방에서의 첫 세례식에 관해서 분명히 말한 기록은 Harry A. Rhodes의 기록과 Baird의 기록뿐이다. 전자에서는 첫 세례식 일자를 1894년 4월 23일이라고 기록하였으나(129쪽), 후자에서는 1894년 4월 22일로 기록하였다(48-49쪽). 특히 두 번째 자료는 첫 세례식을 집례했던 William Baird의 일기인데, 이 일기에서는 두 번이나(1894년 5월 3일자와 7월 16일자) 첫 수세일을 4월 22일로 기록하였다. Rhodes의 자료는 2차 자료이지만, Baird의 자료는 1차 자료로써 세례식을 집례했던 선교사의 기록이므로 신뢰성이 높다. 1894년 4월 22일이 주일이었음을 고려해 볼 때 의심의 여지가 없다. Baird가 1894년 7월 15일 자신의 고용인에게 세례를 베풀었는데, 이때도 주일이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cnp1@hanmail.net
한국기독신문(www.kcnp.com) - copyright ⓒ 한국기독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한국기독신문 (http://www.kcnp.com) | 창간일 : 1995년 4월 11일 | 발행인 : 김해옥 | 편집인 : 신이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신상준 국장 
    602-053   부산광역시 서구 까치고개로 229번길 47-1
    사업자등록번호 : 758-96-00228 | 정기간행물등록 : 부산, 아00259
    대표전화 : 051-245-1235 | 팩스 : 051-245-2763 | kcnp1@hanmail.net
    Copyright 2015. kcnp.com All right reserved.
    한국기독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