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17 17:18 |
[기독교 교양 읽기 32]진화가 무신론을 증명하는 것은 아니다!
2017/11/13 14:2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진화론적 유신론’에 관해서도 좀 더 관심 기울이길
20171113_142616.jpg
 
20171113_144613.jpg
 
지난 9월 11일 국회에서 개최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에서 한
국회의원이 이런 질문을 던졌다. “후보자 본인의 생각으로는… 지구의 나이가 몇 살이라고 생각 하시나요”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창조신앙을 믿는 입장에서는… 지구의 나이가 6천년이라고 신앙적으로 믿고 있습니다”고 답했다.
 
 과학은 자연을 통해 ‘창조의 방법’ 밝혀
 김길구 결과적으로는 자진사퇴했지만, 당시 박성진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를 지켜보면서 자녀를 둔 교인들은 마음이 편하지 않았을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이미 기독교 선진국들이 겪었던 진화론 논쟁이 우리나라에서도 재현되는 것은 아닌지, 신앙과 과학의 양립은 불가능한 것인지 하는 의문도 들었을 것입니다.
  김현호 박 후보자에 대한 논란은 창조과학회라고 하는 ‘젊은 지구 창조론’과의 관련성에서 비롯되었죠. 창조과학을 주장하는 사람들은 하나님의 우주 창조가 6천여 년 전에 이루어졌다고 주장하며, 이를 과학적으로 증명하려고 하는 단체입니다. 이 단체는 그동안 미국에서는 물론,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김수성 이 책에서 지적하고 있듯이, 창조과학을 주장하는 과학자들 중에는 천체물리학이나 진화생물학 등 우주와 생물의 탄생을 밝혀줄 학문을 전공한 학자들은 거의 없다는 점에서 이미한계를 드러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주장해온 내용도 과학적인 근거가 거의 없거나 일부분만 침소봉대한 것이 많았다고 합니다.
  김길구 기독교계에서도 이와 관련해서 입장이 나뉘는 것이 사실입니다. 특히 창조신앙과 과학적 성취 간에 간격이 좁혀지지 않는 가장 큰이유는 창세기의 창조기사를 어떻게 읽느냐 하는 관점의 차이 때문이라 할 수 있습니다. 문자주의에 입각하여 성경의 창조기사를 과학적 사실로 인식하고자 합니다. 그러니 현대 과학이 연구한 성과와는 큰 차이가 날 수밖에 없습니다.
  김현호 신학자들은 창세기 1장은 유대교의 전형적인 찬양시로 봐야 한다고 이야기합니다. 있는 그대로를 사실적 또는 과학적으로 표현 한 것이 아니라, 주위 이민족이 섬기는 많은 신들도 결국은 우리 하나님이 창조한 피조물에 불과하다는 것을 비유적으로 선포한 것이라는 주장이죠.
  김길구 성서를 읽는 방법은 다양하다는 주장은 오랜 기독교의 전통이기도 합니다. 초대 교부들을 비롯해 아우구스티누스, 루터나 칼뱅 같은 종교개혁자, 그리고 현대의 신학자들도 문자주의적 해석 못지않게 역사적, 교훈적, 은유적 해석 등 다양한 시각이 있다는 걸 인정하고 있습니다.
  김수성 저자는 “하나님은 성경과 자연이라는 두 가지 책을 주셨다”고 말합니다. 그러면서 성경은 하나님이 이 세상을 창조하셨음을 선포하는 것이라면, 자연은 과학을 통해 하나님이 ‘어떻게’ 이 세상을 구체적으로 창조하였는가를 보여준다고 언급합니다. 즉, 같은 창조를 언급하지만, 성경과 과학은 각각 다른 측면에서 이야기한다는 것이죠.
    
 ‘진화론적 무신론’은 하나의 이념이다
 김길구 저자는 과학자답게 과학의 한계를 인정하면서도, 이미 정설로 굳어진 우주 진화와 생물 진화 등 자연현상에 대한 다양한 과학적 성취를 설명합니다. 그러면서 이를 우리가 수용해야한다고 이야기합니다. 과학적 사실을 근거로 창조주를 믿는가, 믿지 않는가는 별개라는 것입니다. 자연현상으로서의 진화와 ‘주의’로서의 진화주의는 전혀 다른 영역이므로 이를 구분하자는 것이죠. 즉, 진화론은 ‘진화생물학’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생물들이 어떻게 생겨나고 발전해왔는가를 진화를 통해 설명하고자 하는 ‘과학’입니다. 이에 비해 진화주의는 진화이론을 바탕으로 신적 존재를 긍정하거나 부정하는 ‘이념’또는 ‘신념’입니다.
  김현호 리처드 도킨스의 《만들어진 신》은 대표적인 진화주의에 따른 무신론적 저서라 할 수 있습니다. 즉, 자기가 진화론을 연구해 보니 신의 존재는 찾을 수 없더라고 주장하는 책입니다. 여기서 진화론을 연구한 것은 과학이지만, 신이 없다고 판단한 것은 개인적 이념이나 신념이라 할 수 있습니다. 즉, 진화주의에 따른 개인적 판단입니다. 그래서 학자들 사이에서도 이 책에 대해 많은 비판이 쏟아졌다고 합니다.
  김수성 그래서 도킨스를 가리켜 진화론적 무신론자라고 합니다. 거꾸로 이 책의 저자인 우종학 교수처럼 진화론적 유신론자도 있습니다. 우주진화론을 연구하는 과학자지만, 그는 이러한 우주의 탄생과 진화도 하나님의 창조섭리 속에 포함된다고 믿습니다.
  김길구 전세계적으로 이름을 떨친 진화론적 유신론자가 있죠. 바로 프랜시스 S. 콜린스입니다. 그는 진화를 증명하는 ‘인간게놈프로젝트’를 총지휘한 과학자지만, 오히려 유전학의 중요성과 가치를 깨달은 후 하나님을 믿어 도킨스의 독설이 허구임을 증명한 사람이기도 합니다. 그가 쓴 책이 《신의 언어》입니다.
  김현호 이 시점에서 우리가 염두에 둬야 할것은 이러한 무신론자들의 공격에 대해 교회가 무대응으로 일관하거나 회피하는 모습을 보인 것입니다. 특히 창조기사를 문자주의적으로 해석함으로써, 교인들도 딜레마에 빠져 과학을 백안시하고, 어떤 때는 진화라는 말을 언급하는 것조차 두려워하는 경향을 드러내기도 합니다.
 
  성경 해석하는 이가 오히려 오류 범해
  김길구 문자주의에 집중하는 사람들의 경우 항상 성경무오설을 전면에 내세웁니다. 성경에는 오류가 결코 있을 수 없다는 것이죠.
  김현호 맞습니다. 성경은 오류가 없습니다. 다만 이를 해석하는 사람들이 오히려 오류를 범하고서는, 자기들의 주장이 절대적으로 맞는다고 주장하는 것이 문제입니다. 대표적인 사례가 창조과학회의 주장이 아닐까요? 이들은 자신의 신념을 과학이라는 이름으로 포장하여 내세우는 오류를 범하는 것 같습니다.
  김수성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최근 들어 과학이 너무도 빨리 많이 발전함으로써 이를 받아들이기에 힘든 점도 부인할 수 없습니다. 구약성서에 언급된, 하늘은 궁창으로 되어 있고, 그 궁창에 해와 달과 별이 달려 있고, 땅은 편평하고, 땅 끝에는 하늘을 떠받치는 기둥이 있다는 내용을 지금 시대에 믿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이는 당시 사람들의 눈높이에서 성서를 기록했기 때문일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중세시대 때까지 믿어왔던 천동설 대신 코페르니쿠스의 지동설이 정설이 되기까지도 몇 백 년이 걸렸습니다.
  김길구 오늘날 널리 알려진 빅뱅이나 진화도 그러한 것 같습니다. 현재 과학적으로 진실이라고 할 만큼 입증된 사실이지만, 이를 받아들이는 데는 분명 개인차가 있을 것입니다. 특히 하나님이 6일 만에 세상을 창조했다는 것을 과학적 사실로 신앙하는 사람들의 경우 더욱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입니다.
  김현호 앞으로 더 시간이 필요하겠죠. 이럴수록 교회가 열린 마음을 가지고 과학을 바라봐야 할 것입니다. 문자주의에 집착하여 과학적 사실을 무조건 거부할 경우, 교회가 설 자리는 더욱 좁아질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김길구 이언 바버라는 학자는 종교와 과학의 관계를 갈등, 독립, 대화, 통합이라는 네 가지 범주로 나눕니다. 그런 의미에서 저자는 하나님의 창조적 질서를 상보적으로 위치하기 위해서라도 신앙과 과학 간의 대화가 필요함을 역설합니다. 다음에는 일본인 신학자 기타모리 가조가 쓴 《하나님의 아픔의 신학》을 읽고 이야기를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수고했습니다. [정리: 김수성]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cnp1@hanmail.net
한국기독신문(www.kcnp.com) - copyright ⓒ 한국기독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한국기독신문 (http://www.kcnp.com) | 창간일 : 1995년 4월 11일 | 발행인 : 김해옥 | 편집인 : 신이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신상준 국장 
    602-053   부산광역시 서구 까치고개로 229번길 47-1
    사업자등록번호 : 758-96-00228 | 정기간행물등록 : 부산, 아00259
    대표전화 : 051-245-1235 | 팩스 : 051-245-2763 | kcnp1@hanmail.net
    Copyright 2015. kcnp.com All right reserved.
    한국기독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