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0.20 14:56 |
논란 속에서 개회한 고신총회
2017/09/20 10:5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총회장 김상석 목사, 부총회장 김성복 목사, 신대종 장로
고신총회 개막.jpg▲ 예장고신 제67회 총회가 19일 천안 고려신학대학원에서 개회했다.
 
예장고신 제67회 총회가 19일 천안 고려신학대학원에서 ‘예수를 바라보자’라는 주제로 개회했다. 개회예배에서는 총회장 배굉호 목사의 사회로 부총회장 김상석 목사가 말씀을 전했다. 김상석 목사는 “작금의 한국교회 현 주소는 참담하다. 다음세대는 반토막이 아니라 겨우 명맥을 유지하고, 장년성도들은 쉽게 교회를 떠난다. 가나안 성도만 100만 명이 된다는 통계가 있으며, 이슬람과 동성애가 한국교회를 위협하고 있다”며 “교회지도자들의 타락과 윤리문제, 불투명한 교회 재정운영, 교회 내 분쟁 등이 원인이며 나아가 세상 사람들의 불신을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김 목사는 “이 모든 게 우리 교회 지도자들과 성도들이 말씀대로 살지 못했기 때문이며, 예수님만 바라보며 복음을 위해 고난을 당했던 우리 선배들의 길을 우리 후배들이 따라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어진 사무처리에서는 총대 497명 출석으로 개회가 선언됐다. 각종 보고 등으로 순행하던 고신총회는 임원선거에 앞서 때 아닌 ‘인터콥’ 논란에 휩싸였다. 김해노회가 ‘인터콥 관련자가 총회 임원후보가 될 수 있는가?’라고 질의했기 때문. 고신총회는 작년 66회 총회에서 인터콥을 ‘불건전 단체’로 규정하고 교류 금지는 물론 참여하지 않도록 결의 한 바 있다. 그런데 금년 총회 임원후보로 출마한 두 명의 후보자 교회홈페이지에 각각 금년 4월과 8월까지 인터콥 홈페이지와 링크(연결)가 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김해노회 총대는 “총회 결의를 따르지 않는 사람을 총회 임원으로 선출해도 되느냐”고 강하게 항의했고, 총회 선관위는 “김해노회가 구체적으로 어떤 사람이라고 지목하지 않았고, 증거도 제시하지 않았기 때문에 조사를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결국 논란 끝에 당선될 경우 ‘총회의 지시를 잘 따르겠다’는 서약서를 쓰기로 하고 선거를 진행했다.
문제는 선거에서도 드러났다. 관심을 모은 부총회장 선거 1차 투표에서 세 후보자들이 받은 투표수(김성복 목사 209표, 신수인 목사 181표, 오병욱 목사가 144표)가 총회 개회 때 선언한 497명을 37표나 초과한 534표가 나왔기 때문이다. 일부에서는 “부정선거”라고 소리쳤고, 다른 임원, 유지재단, 은급재단 선거들도 다시 해야 한다는 목소리들이 흘러나왔다. 총회가 소란스러워지자 총회장 배굉호 목사는 총회를 정회시키고, 총회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강성조 목사)에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다.
저녁식사 후 총회선거관리위원회 강성조 목사는 “먼저 사과를 드린다. 조사한 결과 개표기계의 오작동으로 원인이 파악됐다. 일일이 수작업을 실시했고, 다른 임원들도 수작업을 통해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그 결과 1차 투표와 달리 신수인 목사가 178표, 김성복 목사 172표, 오병욱 목사가 139표를 획득했고, 과반수 투표자가 없어 2차 투표를 실시했다. 다수표로 결정 나는 2차 투표에서는 김성복 목사 214표, 신수인 목사 198표, 오병욱 목사 73표를 얻어 김성복 목사가 목사부총회장에 당선됐다.
고신 투표하는 모습.jpg▲ 19일 치러진 부총회장 선거 투표 모습
 
 
제67회 총회 임원은 다음과 같다.
△총회장 김상석 목사(남부산노회, 대양교회) △목사부총회장 김성복 목사(동부산노회, 연산중앙교회) △장로부총회장 신대종 장로(경북노회, 성동교회) △서기 김홍석 목사(수도노회, 안양일심교회) △부서기 정태진 목사(진주노회, 성광교회) △회록서기 정은석 목사(서부산노회, 하늘샘교회) △부회록서기 최성은 목사(경기노회, 남서울교회) △회계 박영호 장로(대구노회, 대구서교회) △부회계 김충무 장로(수도노회, 말씀전원교회)
[ 신상준 shangjun@hanmail.net ]
신상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cnp1@hanmail.net
한국기독신문(www.kcnp.com) - copyright ⓒ 한국기독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한국기독신문 (http://www.kcnp.com) | 창간일 : 1995년 4월 11일 | 발행인 : 김해옥 | 편집인 : 신이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신상준 국장 
    602-053   부산광역시 서구 까치고개로 229번길 47-1
    사업자등록번호 : 758-96-00228 | 정기간행물등록 : 부산, 아00259
    대표전화 : 051-245-1235 | 팩스 : 051-245-2763 | kcnp1@hanmail.net
    Copyright 2015. kcnp.com All right reserved.
    한국기독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