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07.28 17:54 |

주요기사

[기독교 교양 읽기 28] “하나님은 우리가 즐거워할 2017/07/10 17:06
‘거룩한 쾌락’ 누리시길… 그동안 교회에서 부정적으로, 심지어는 죄악시했던 ‘쾌락’에 대한 생각을 180도 바꿔준다. 저자가 언급했던 내용을 그대로 제시하는 것만으로도 그 의도를 충분히 알 …
[기독교 교양 읽기 27] 교회는 모두 비슷한 죄인들이 2017/06/12 16:45
교회 공동체는 가족과 닮았다 120쪽밖에 안 되는 얇은 책이다. 책 크기도 작다. 그런데 알차다. 내용도 옹골지고 필력도 뛰어나다.저자는 자신의 어린 시절 교회 이야기를 하며 교회와 교인들의 문제…
[기독교 교양 읽기 26] 정의롭지 못한 권력에 대해서 2017/05/15 14:23
복종을 넘어 저항으로 “각 사람은 위에 있는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권세는 하나님으로부터 나지 않음이 없나니, 모든 권세는 다 하나님께서 정하신 바라.” 이렇게 시작되는 로마서 13장 1절에서 7절…
[기독교 교양 읽기 25] 한국교회, ‘이주민’에 더욱 2017/04/10 17:41
이주민과 ‘함께’! 20년 전 어느 날 성남의 한 양말공장에서 일하다가 부당한 처우와 상습적인 성추행 등을 피해 도망쳐온 이주노동자 8명이 저자가 담임하던 교회로 피신해 왔다. 여성이 7명이었다. …
[기독교 교양 읽기 24] “사회는 포용성과 시민상식 2017/03/03 16:51
“목회는 삶의 현장에서!” 모두 4부로 구성된 에세이집이다. “목회도 패러다임이다”라는 말로 시작한다. 그런데 여기서 언급한 패러다임은 본래의 의미와는 조금 다르게 사용한 것 같다. 삶의 현…
실시간 기독교 교양 읽기기사
[기독교 교양 읽기 28] “하나님은 우리가 즐거워할 때 더 크 2017/07/10 17:06
‘거룩한 쾌락’ 누리시길… 그동안 교회에서 부정적으로, 심지어는 죄악시했던 ‘쾌락’에 대한 생각을 180도 바꿔준다. 저자가 언급했던 내용을 그대로 제시하는 것만으로도 그 의도를 충분히 알 수 있…
[기독교 교양 읽기 27] 교회는 모두 비슷한 죄인들이 모인 곳 2017/06/12 16:45
교회 공동체는 가족과 닮았다 120쪽밖에 안 되는 얇은 책이다. 책 크기도 작다. 그런데 알차다. 내용도 옹골지고 필력도 뛰어나다.저자는 자신의 어린 시절 교회 이야기를 하며 교회와 교인들의 문제점을 …
[기독교 교양 읽기 26] 정의롭지 못한 권력에 대해서는 복종 2017/05/15 14:23
복종을 넘어 저항으로 “각 사람은 위에 있는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권세는 하나님으로부터 나지 않음이 없나니, 모든 권세는 다 하나님께서 정하신 바라.” 이렇게 시작되는 로마서 13장 1절에서 7절까지의…
[기독교 교양 읽기 25] 한국교회, ‘이주민’에 더욱 관심 기 2017/04/10 17:41
이주민과 ‘함께’! 20년 전 어느 날 성남의 한 양말공장에서 일하다가 부당한 처우와 상습적인 성추행 등을 피해 도망쳐온 이주노동자 8명이 저자가 담임하던 교회로 피신해 왔다. 여성이 7명이었다. 그들…
[기독교 교양 읽기 24] “사회는 포용성과 시민상식 가진 목 2017/03/03 16:51
“목회는 삶의 현장에서!” 모두 4부로 구성된 에세이집이다. “목회도 패러다임이다”라는 말로 시작한다. 그런데 여기서 언급한 패러다임은 본래의 의미와는 조금 다르게 사용한 것 같다. 삶의 현장에 …
[기독교 교양 읽기 23] “교회건물은 관계와 소통이 이뤄지는 2017/02/03 16:38
“교회건물의 우상화를 비판한다” 한때 우리나라에 유행했던, 인근 교회 교인들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는 메가처치의 문제점을 비판한 책이다. 구약 시대의 ‘성전’과 예수님 이후의 ‘예배당’은 신학적…
[기독교 교양 읽기 22] 방탕한 동생을 찾아 집을 나서는 형이 2017/01/05 12:02
모든 것을 아낌없이 내주시는 하나님! 저자는 누가복음 15장 11~32절에 나오는 ‘탕자 이야기’ 비유는 집을 나갔다가 돌아온 작은아들에게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오히려 아버지의 말을 충실하게 잘 들으…
[기독교 교양 읽기 21] 이제는 정교유착의 고리 끊어야… 2016/12/08 13:59
“모두 사람의 탐욕 때문에 일어난 일” 유가족들의 인터뷰 내용을 읽는 내내 부끄러워 어딘가에 숨고 싶었다. 이들이 하는 말에 우리의 위선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참사가 일어났을 당시는 어떻게 이런 …
[기독교 교양 읽기 20] “이유없이 남을 위해 겪는 고통, 그 2016/11/10 11:55
“고통은 하나님 안에서 노래가 된다!” 살아가면서 고난에서 자유로운 사람은 없다. 그런데 교회에 다니는 사람의 고통은 이중적이다. 자칫 불신앙으로 비칠까 하는 조바심 때문이다. 하나님이 나를 사랑하…
[기독교 교양 읽기 19] 종교개혁은 세계의 역사를 바꾸었다 2016/10/13 14:27
종교개혁은 오늘도 현재진행형이다! 1517년 10월 31일. 마르틴 루터는 비텐베르크 성당 정문 앞에 가톨릭교회의 면죄부 판매 등에 대한 95개조의 반박문을 게시했다. 루터의 종교개혁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기독교 교양 읽기 18] 제도가 바뀌면 여성리더십의 역할도 2016/09/08 11:29
‘남녀동등’은 예수님의 새 창조 질서이다 아직도 상당수 한국 교회에는 부끄러운 사실이 하나 남아 있다. 교회 안에서 여성이 남성과 동등한 대접을 받지 못하는 것이다. 성경에 그렇게 기록되어 있기 때…
[기독교교양읽기 17] “목사답지 못한 목사가 이 책을 출간했 2016/08/04 13:08
문득 길 위에서 찾은 십자가의 따뜻한 위로 저자는 문득 길 위에서 십자가 형상을 하나 보았다. 그 십자가에서 예수님을 만났다. 그리고서 지금 여기, 내 삶 주위에 십자가가 있음을 깨달았다. 카메라 렌즈 …
[기독교교양읽기 16] 진정한 화해는 십자가 아래서만 가능하 2016/07/06 14:34
“기억하라! 진실하게 기억하라!” 저자는 1984년 유고슬라비아 군대에서 당했던 심문의 기억으로부터 이 책을 시작한다. 정보장교 G대위의 심문을 받으면서, 그는 주위의 모든 사람이 자기를 옭아매기 위한…
[기독교교양읽기 ⑮] 교회가 ‘후반기 삶’의 안내자 역할 해 2016/06/02 11:42
“천직은 하나의 명작이 아니라, 인생 전체라는 걸작이다!” 우리는 그동안 살아오면서 직업 선택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다.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면 새로운 고민이 하나 다가온다. ‘과연 내 직업이 천직인…
[기독교교양읽기 ⑭] ‘안식과 희망을 주는 문화운동’ 전개 2016/05/04 16:00
대중음악 속에서 찾은 기독교 영성 이야기 대중음악과 기독교. 쉽게 조합하기 어려운 만남이다. 그런데 저자는 아주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이야기한다. 대중음악을 얕보지 말라고 한다. 그러면서 22곡의 음…
[기독교교양읽기⑬] 현대 도시인들에게는 ‘단순함’이 필요 2016/04/07 14:33
“아직도 길을 찾기 위해 멈추지 않을 뿐” 이 책은 한 교회에서 30년 동안 사역한 저자가 안식의 기간 동안 이탈리아, 터키, 조지아(그루지야), 아르메니아 등에 있는 교회와 수도원 등을 순례하며 …
[기독교 교양 읽기 ⑫] “그들을 죽인 후에도 바다는 더욱 침 2016/02/25 14:16
“나는 너희에게 밟히기 위해 이 세상에 태어났다!” 예수회 창설 회원 중 한 사람인 프란시스코 사비에르는 1549년 일본에 도착해 2년 동안 교회를 개척하였다. 채 한 세대가 지나가기도 전에 기독교인의 …
[기독교교양읽기⑪] ‘제자도’는 교회 위기를 극복할 수 있 2016/01/14 13:20
돌밭에 떨어진 씨가 말라죽은 이유는? “88세의 나이에 마지막으로 펜을 내려놓으면서, 나는 독자들에게 조심스럽게 이 고별 메시지를 보낸다.”저자는 이 책이 ‘마지막 인사’일지도 모른다고 말한다. …
[기독교교양읽기 ⑩] “크리스마스에 이웃과 함께 하는 식탁 2015/12/22 15:27
“식탁으로 돌아가자!” “내가 보기에는 기독교가 멸종 위기에 처해 있다.”저자는 아주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로 글을 시작한다. 그러면서 “식탁으로 돌아가는 것”이야말로, 우리가 ‘그리스도께 뿌리내…
[기독교 교양 읽기⑨] 빠르고 간편하다고 해서 좋은 것은 아 2015/11/18 13:13
스마트폰의 문제 해결은 가정에서부터! 이 책의 원제는 《사회성 키우기》다. 다양한 스크린에 몰두함으로써 사회성을 잃어가는 아이들에 초점을 맞추었다. 그러나 스마트폰을 비롯한 디지털 기기로 인한 문…
 1   2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한국기독신문 (http://www.kcnp.com) | 창간일 : 1995년 4월 11일 | 발행인 : 김해옥 | 편집인 : 신이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신상준 국장 
    602-053   부산광역시 서구 까치고개로 229번길 47-1
    사업자등록번호 : 758-96-00228 | 정기간행물등록 : 부산, 아00259
    대표전화 : 051-245-1235 | 팩스 : 051-245-2763 | kcnp1@hanmail.net
    Copyright 2015. kcnp.com All right reserved.
    한국기독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