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02.22 09:42 |

주요기사

공중 전파 미디어의 각축장이 되고 있는 부산지역 전파방송사 2018/02/05 11:14
지금시대는 ‘매스미디어시대’라고해도 틀린 소리는 아니다 . 과 거 1960년도에서 1970년 그간교계 언론 매체는 불과 CBS, 극동방송과 각 교단지가 대변하고 홍보해왔다.2000년대에 들어서고 대북 및 공…
영혼의 진주를 캔 김운성 목사 2018/01/12 16:50
한국교회 대표적이고 상징적인 교회라 할 수 있다면 고 한경직 목사가 시무했던 ‘영락교회’ 라고 모두들 일컫는다. 이북 피난민들이 세운 교회로 본산지 일번지가 서울에 있는 영락교회이고 6.25 부산 …
[역사현장] 김태영 목사가 통합교단 부총회장 후보가 2018/01/02 11:51
부산교계의 통합교단 산하 3개 노회 약 500개 교회의 자존심이 걸린 문제로 2018년 시작하는 무술년해 초미의 관심사로 부각하고 있다. 왜냐하면 제2도시 부산에서는 고 고현봉 목사와 김두봉 목사 두 분…
[역사현장] 어이없는 일이 벌어진‘ 부기총’과‘ 부기장총’의 2017/12/18 15:52
△어이없는 일이 벌어진‘ 부기총’과‘ 부기장총’의 虛와實 부산기독교총연합회(부기총)가 40년을 뿌리내려 오는 동안부산 교계 내 크고 작은 일들이 발생했다. 이때마다 부기총은 사회적 문제들과 이…
[역사현장] 부기총·집행부 임원들에게 드리는 고언 2017/12/04 17:56
△ 빌라도법정과 비슷한 부기총 집행부들 2017년 한해도 저물어 가고 있다. 쏜살같이 가는 신속한 세월 그 누가 막을 수 있을까? 요한복음 18장 33-38절에 나오는 빌라도법정에서 한 심문에 이해 할 수 …
실시간 역사현장기사
공중 전파 미디어의 각축장이 되고 있는 부산지역 전파방송사 2018/02/05 11:14
지금시대는 ‘매스미디어시대’라고해도 틀린 소리는 아니다 . 과 거 1960년도에서 1970년 그간교계 언론 매체는 불과 CBS, 극동방송과 각 교단지가 대변하고 홍보해왔다.2000년대에 들어서고 대북 및 공산국가…
영혼의 진주를 캔 김운성 목사 2018/01/12 16:50
한국교회 대표적이고 상징적인 교회라 할 수 있다면 고 한경직 목사가 시무했던 ‘영락교회’ 라고 모두들 일컫는다. 이북 피난민들이 세운 교회로 본산지 일번지가 서울에 있는 영락교회이고 6.25 부산 피난시…
[역사현장] 김태영 목사가 통합교단 부총회장 후보가 돼야 할 2018/01/02 11:51
부산교계의 통합교단 산하 3개 노회 약 500개 교회의 자존심이 걸린 문제로 2018년 시작하는 무술년해 초미의 관심사로 부각하고 있다. 왜냐하면 제2도시 부산에서는 고 고현봉 목사와 김두봉 목사 두 분의 총…
[역사현장] 어이없는 일이 벌어진‘ 부기총’과‘ 부기장총’의 虛 2017/12/18 15:52
△어이없는 일이 벌어진‘ 부기총’과‘ 부기장총’의 虛와實 부산기독교총연합회(부기총)가 40년을 뿌리내려 오는 동안부산 교계 내 크고 작은 일들이 발생했다. 이때마다 부기총은 사회적 문제들과 이단관련…
[역사현장] 부기총·집행부 임원들에게 드리는 고언 2017/12/04 17:56
△ 빌라도법정과 비슷한 부기총 집행부들 2017년 한해도 저물어 가고 있다. 쏜살같이 가는 신속한 세월 그 누가 막을 수 있을까? 요한복음 18장 33-38절에 나오는 빌라도법정에서 한 심문에 이해 할 수 없을 …
[역사현장] 부산교계 연합 운동의 실체와 허상을 진단한다 2017/11/13 14:51
부산기독교장로총연합회는 지금으로부터 정확히 24년 전1993년 4월 1일 국제호텔<동구 범일동 소재>에서 장, 감, 성, 침례교, 순복음, 구세군, 성공회, 등 7개 교단에 있는 건전한 교단의 시무 장로로 회…
[역사현장] 부기총의 실체와 허상(2) - 실속없는 부기총 분과위 조 2017/10/30 16:57
부산기독교총연합회(이하 부기총)이 가장 활동이 돋보일 때가 1984년도 故 윤삼효 목사(감리교)가 대표회장으로 있을때가 아닌가 싶다. 구세군 경남지방 장관을 지내 손옥헌 목사와 사돈이 된 차종화 목사(순복…
[역사현장] 부기총의 실체와 허상 2017/10/17 11:16
부산교계를 대표하는 부산기독교총연합회(부기총)는 부산 1800여 교회의 대표기관으로 40년의 역사를 지나왔다. 1978년 6월 지금의 수정동성결교회당에서 고신교단의 故 한명동 목사를 대표회장으로 추대한 …
대쪽같은 동갑내기 두 원로 장로 천국 소풍 떠나 2017/09/25 13:58
무더운 여름을 뒤로하고 청명한 가을, 연세가 같은 1930년 생(88세) 장로 두 어른이 천국 소풍을 떠났다. 고 박영훈 장로(송도제일교회 원로)는 지난 8월 31일 고신대복음병원 장례식장에서 가족장을 치렀다. …
종교개혁 500주년에 비친 한국교회 자아상 2017/09/11 16:34
예수님께서는 율법학자와 바리새인들을 향하여 “위선자들아 너희에게 화가 있다”고 하셨다. 위선자란 가짜를 가리키는 말이다. 이 세상에 위선을 부리지 않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는가? 종교개혁 500주년을 …
종교개혁 500주년에 비친 한국교회 현실과 과제(1) 2017/08/28 16:42
마틴 루터가 500년 전에 성당 벽보에 붙인 95개 조항을 설명할 필요도 느끼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한국교회가 선교 130년을 이어오는 동안 세계에서 제일 큰 교회가 세워졌고, 미국 다음으로 선교사를 많이 …
부기총, 누구를 위해 종을 울리나? 2017/08/07 14:53
헤밍웨이의 작품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를 언급하는 것이 아니다. 국보인 조선왕조실록은 유네스코 세계기록 유산이기도 한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역사 기록물이다. 조선왕조실록을 기록한 사관들은…
하늘나라로 떠나보낸 아내를 그리워하는 조용호 목사의 순애 2017/07/24 15:48
부산 해운대구 좌동에는 아담한 현대식 건물로 지어진 고신 측 소명교회가 있다. 이곳에서 20년 넘게 목회를 하고 2015년 12월 은퇴하며 일선 목회를 접었던 조용호 목사. 필자와 동갑내기인 조 목사는 필자의 …
성경 공부 및 기도회, 1000회을 맞은 서부산기독실업인회(CBM 2017/07/10 13:39
세월은 시위를 떠난 화살처럼 너무나 쏜살같다. ‘비즈니스 세계에 하나님을 모시자’ 슬로건을 걸고 출발한 사단법인 한국기독실업인회 중앙연합회는 부산을 4개 권역으로 연합회가 조직된 세계적인 기독선교…
호주 매씨 가족의 '한국소풍 이야기' 2017/06/26 15:21
2017년 6월16일자로 발행된 한권의 사진집으로 도록된 귀중한 역사적 자료가 담겨져 있지 않는가? 부산 교계가 해야 할 이 귀중한 맥켄지<1865~1956>선교사 가족에 대한 가난 한 한국 땅에 와서 부산에서…
1987년 6월 항쟁은 부산에서 일어난 민주화 운동 2017/06/12 14:42
△문재인 변호사, 최성묵 목사와의 첫 만남 문재인 대통령은 1982년 8월 부산에서 변호사 사무실을 개업했다. 개업 무렵 재야의 고 김광일 변호사, 이흥록 변호사, 송기인 신부, 심응섭 목사, 임기윤 목사, …
부기총, 40년을 회고하고 새 시대를 여는 미래를 전망한다 2017/05/29 15:57
정치학자이자 경제학자, 사회학자인 마르크스는 “역사적 사건과 인물은 반드시 두 번 찾아온다. 처음에는 비극적으로, 두 번째는 희극적”라고 말했다. 문재인은 5년 전 박근혜에게 대선에서 패배의 쓴 잔을 …
자연주의자 인간 문재인을 재조명한다 2017/05/15 13:47
제19대 대통령에 당선된 문재인은 과거 민주화 시절 정신적 대부였던 남천성당의 주임신부로 있었던 송기인 신부에 의해 가톨릭 신자가 되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그의 장남 준용 군의 장인이자 사돈은 예…
누명을 쓴 장현운 목사가 7년 만에 대법원에서 무죄를 받다 2017/04/27 18:10
△장현운 목사는 누구인가? 부산장신대학교 제3대 총장을 역임한 장현운 목사(62세)는 세계복음화와 민족복음화에 남다른 선교 마인드를 가진 목회자였다. 일찍이 러시아에 신학교를 세워 세계선교에 일조…
박근혜 전 대통령, 최태민의 악연이 가져온 최후의 종말 2017/04/10 17:47
역사는 반드시 원인과 결과를 놓고 후대에서는 평가하고 교훈을 남겨준다. 박근혜라는 어린 소녀는 그야말로 온실에서 자라서 세상풍파를 경험하지 못한, 때 묻지 아니한 독재자의 딸이었다. 프랑스 유학시절…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한국기독신문 (http://www.kcnp.com) | 창간일 : 1995년 4월 11일 | 발행인 : 김해옥 | 편집인 : 신이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신상준 국장 
    602-053   부산광역시 서구 까치고개로 229번길 47-1
    사업자등록번호 : 758-96-00228 | 정기간행물등록 : 부산, 아00259
    대표전화 : 051-245-1235 | 팩스 : 051-245-2763 | kcnp1@hanmail.net
    Copyright 2015. kcnp.com All right reserved.
    한국기독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