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8 15:41 |

주요기사

[한석문목사] 나에게 연민을 느낄 때 2020/02/25 14:17
주일 저녁이 되면 목회자는 탈진을 경험합니다. 많은 시간 공들여 준비한 말씀을 한번에 쏟아 부은 후에 찾아오는 허탈한 감정인지도, 아니면 채 여물지 못한 말들을 주님의 이름을 빌어 쏟아낸 후에 찾…
[원대연 목사] 한국교회는 이 민족의 파수꾼 2020/02/11 12:47
우리는 6.25에 대한 아쉬움을 갖고 있다. 북한의 김일성 집단이 비열하고도 잔악한 기습공격을 감행하여 참혹한 파탄을 우리 민족에 안겨주었다. 국군과 민간인 56만 1천여명이 목숨을 잃는 등 전 국토가 …
[가정호 목사] 하나님 나라의 정치원리 2020/01/28 15:40
과몰입한 이데올로거의 입장을 탈피하면 보이는 것은 하나님 나라의 정치원리이다. 당신의 머리에 파고든 사탄의 발톱을 뽑아라.1.하나님의 정의를 말하는 사람이나, 성경적 옳음과 기독교적 바름을 실천…
[노상규 목사] 농촌교회, 도시교회 2020/01/13 15:05
농촌교회에 온 지 만1년이 지났다. 그동안 대전, 광주, 창원, 김해에서 목회를 하다가 농촌교회에서의 사역은 첫 경험인 것이다. 아직 농촌교회의 현실을 제대로 파악한 것은 아니지만 나름 느끼는 바들이…
[전영헌목사] 목사님의 하나님을 믿으세요! 2019/12/24 10:39
지난 9월에 있었던 일입니다. 고등학교의 9월은 대학교 입학 수시 전형으로 인해 고3을 맡은 선생님들과 학생, 그리고 학부모까지 아주 분주한 기간입니다. 저도 고등학교에 근무하다보니 직간접적으로…
실시간 정론기사
[가정호 목사] 우울한 시대 낙관하기 힘든 일상 2015/11/05 11:57
우울하다. 한두가지로 우울한 것이 아니다. 생각의 출발점마다 우울이 파고든다. 이 우울함을 이겨내는 힘이 어이없게도 쓰디쓴 커피에 한줌 집어넣어 마시는 설탕의 달달함 때문이 아닐까하고 스스로 의문한다…
[박영규 관장] 민간 복지의 주체를 꿈꾸며.. 2015/10/22 11:14
매년 9월 7일은 ‘사회복지의 날’이다. 부산에서는 ‘사회복지의 날’이 지정되기 이전인 1994년부터 11월 한 달을 ‘부산복지의 달’로 정해 기념식을 개최하는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해왔다. 그러다가 2000…
[이상규 교수] 장기려 박사는 월담(越壁)을 권했는가? 2015/10/07 10:57
두말할 것도 없이 장기려 박사는 존경받는 인물이다. 손봉호 교수 같은 이가 가장 존경하는 인물로 장기려 박사를 꼽는 것을 보면 그가 어떤 인물인지 알 수 있다. 양자로까지 일컬어지던 양덕호 박사를 비롯하…
[이용희 교수] 동성애의 물결을 막아서는 방파제, 거룩한 대 2015/09/24 13:24
2015년 6월 26일, 미국 연방대법원이 동성결혼 합법화 판결을 내림으로써 전 세계 200여 개 국가들 중 현재 동성결혼을 합법화한 국가는 21개국이 되었다. 반면, 동성애를 반대하거나 법적으로 죄라 규정하는 …
[임석웅 목사] 실마리를 찾아서 2015/09/10 17:37
기자가 어떤 프로 골프 선수에게 슬럼프에 빠져 게임이 잘 안 풀리면 어떻게 하냐고 물었다. 선수가 대답했다. “그럴 땐 아무리 멀리 계셔도, 저에게 처음 골프를 가르쳐준 선생님을 찾아갑니다. 그리고 가장 …
[안중덕 목사] 마이가 섬의 기적 2015/08/27 13:48
보르네오 섬 동부지역에는 지도에도 잘 나타나지 않는 작은 섬들이 있다. 그 중에 하나가 마이가 섬(Pulau Maiga)이다. 이 작은 섬에는 언덕하나 없는 평지에 야자수와 수상가옥 이십여 채 뿐이다. 여기에 바자…
[박철 목사] 제발 순리대로 살자 2015/08/13 17:15
하늘은 늘 공평하여 모든 사람에게 재능을 골고루 주었다. 간혹 배분이 잘못되어 조금 더 낫거나 약간 모자라는 사람이 있긴 하지만 확실한 건 한 사람에게 모든 걸 다 주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가령 힘 좋고 …
[하수룡 장로] 내게 맡긴 직분을 2015/07/23 11:22
한국의 교회와 성도들이 이웃에 선행한 사실을 공식화된 것만을 보아도 불교 신문에서 조차 불교보다 수 십 배로 많다고 불교인의 각성을 촉구한 기사를 본적이 있었다. 그러나 근년에 들어 기독교가 극히 소수…
[안동철 목사] 교회에서 다음세대가 사라지고 있다! 2015/07/09 15:54
한국인들의 탈종교화 현상이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한국갤럽이 2014년에 조사한 바에 의하면 한국인의 전체 종교 비율은 50%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10년 전인 2004년에 비해 4%가 하락한 수치이다. 좀 더…
[강규철 장로] 예전의 목사님, 장로님이 많이 그리워집니다. 2015/06/26 11:40
가난한 목사의 아들로 태어나 신앙생활을 하고 있는 저는 가끔씩 현재의 내 모습에 대해 회의를 느낄 때가 있습니다. 어릴 적부터 보며 배워 왔던 목사님과 장로님들의 생활을 왜 나는 본받지 못하는지 안타까…
[탁지일 교수] 신천지 건축 블랙코미디 2015/06/11 17:19
도무지 이해하기 쉽지 않다. 상식적으로 생각해 보자! 신천지는 자신들이 주장하는 144,000명이 완성될 날이 멀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그렇다면 신천지 신도들이 육체영생을 이루고, 세상을 다스릴 왕 같은 제…
[김충만 목사] 부모는 자식에게 카피된다 2015/05/29 16:38
30년 넘게 사역하면서 크게 두 부류의 사람들이 공존하며 살고 있는 걸 본다. 한 쪽은, 좋은 직장에 안정적인 생활을 하는 크게 보아 평범한 중산층이다. 그런데 문제는 이들의 자식들은 자기 부모를 대단한 부…
[김양현 목사] ‘아버지 됨’을 생각하다 2015/05/14 15:10
[그러므로 먼저 인간적인 ‘아버지 되심’이 있고 그 다음에 소위 어떤 신적인 ‘아버지 되심’이 있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정반대다. 먼저 참되고 본래적인 ‘아버지 되심’이 하나님께 있고, 그 ‘아버지 되…
[김영곤 교수] 암을 치료하는 방법 2015/04/30 16:51
최근 통계청 발표에 의하면 우리나라 사망원인의 1위는 인구 10만 명당 149명의 사망률을 나타내는 악성신생물(암)이다. 암이란 학술적으로 세포분열의 주기가 조절되지 않아 분열이 계속되는 질병이다. 암세포…
[김혜경 사무총장] 핵발전이 없어도 에너지 자립이 가능하다 2015/04/16 14:45
후쿠시마 핵 발전소 사고를 겪으며 한국Y운동이 변화의 시기를 맞이하게 되었다. 단기적으로는 노후핵발전소 폐쇄를 이루어 다가올 치명적인 사고를 예방하고, 핵발전과 방사능의 위험성을 대중에게 알려 시민…
[가정호 목사] 말씀의 부활이 이루어져야 한다 2015/04/02 17:25
매년 경험하는 부활절, 이젠 부활절이 주는 의미를 다양한 방식으로 되새김질 해 보아야 할 시점이다. 필자는 말씀의 부활이 없이는 안 된다는 점을 논하고 싶다. 말씀이 선포되지만 성도들의 삶이 안 바뀐다고…
[박 철 목사] 크기에 대한 성찰 2015/03/19 17:47
오늘날 개신교인, 특히 개신교 목회자와 개신교 내의 평신도 지도자들에 대한 사회적 인식은 존경은 고사하고 손가락질을 당하지 않으면 다행인 지경에 이르렀다. 종교와 종교인에 대한 선호도 조사에서 개신교…
[정병갑 교수] 교회 안에 갑질은 없는가? 2015/03/07 16:02
지난 해 말, 국내 언론을 뜨겁게 달군 땅콩회항 사건은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이 승무원의 땅콩 서비스를 문제 삼아 승무원에게 폭언, 폭행은 물론 출입문을 닫고 이륙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는 비행기를 램프…
[김길구 부산YMCA 사무총장]교회의 공공성 회복을 위하여 2015/02/14 15:57
요즘 교계의 사회적 참여가 활발해 지고 있어 관심을 끈다. 고리1호기 폐쇄 부산범시민운동본부에서도 교계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과거 일부 교단이나 교회가 참여한 예는 있었으나 부기총에서도 고리원전 폐쇄…
[박 철 목사]신앙인들의 숙제 2015/01/31 17:39
스페인의 화가 고야(Goya, 1746 ~1828)의 그림 중에 ‘이빨 사냥‘이란 작품이 있다. 이 그림을 보면 한 여인이(교수형을 받은 사내의 이빨에는 마법의 힘이 있다는 그 당시의 미신을 믿고) 시체 곁에서 결사적…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한국기독신문 (http://www.kcnp.com) | 창간일 : 1995년 4월 11일 | 발행인 : 김해옥 | 편집인 : 신이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신상준 국장 
    602-053   부산광역시 서구 까치고개로 229번길 47-1
    사업자등록번호 : 758-96-00228 | 정기간행물등록 : 부산, 아00259
    대표전화 : 051-245-1235 | 팩스 : 051-245-2763 | kcnp1@hanmail.net
    Copyright 2015. kcnp.com All right reserved.
    한국기독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